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모던카라반

close open
  • 검색 & SNS

  • 인스타그램 네이버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close open

CS CENTER

  • 02-6101-2125
  • OPEN
    AM 10:00 ~ PM 06:00
  • LUNCH
    PM 12:00 ~ PM 02:00
  • HOLIDAY OFF

BANK INFO

  • 국민은행 964-128-46933
  • HOLDER : CUI LI(모던카라반)
QUICK MENU

최근본상품 0

RECENTLY VIEW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네이버 톡톡  톡톡
          TOP BOTTOM

          FAQ

          FAQ
          번호 제목
          >> 보이차는 오래 묵힐수록 좋아지나요? 그렇다면 얼마나 묵혀야 하나요?   
          • 답변
          • 보이차는 잡냄새와  직사광선이 없는 곳에서 적당한 온도와 습도 범위 내의 조건을 유지하여 보관한다면

            술과 장처럼 숙성기간이 길어질수록 맛과 향이 깊어지는 경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이생차의 경우에는 햇차일때는 연하고 맑은 탕색, 풋풋하고 화사한 향기, 구조감이 그대로 느껴지는 맛이었다가

            숙성기간이 5년 정도 지나면서부터 뚜렷한 금황색의 탕색과 함께 단맛이 증가하고 쓰고 떫은 맛이 줄어드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러한 경향성은 숙성 기간이 20년 정도에 이를때까지 계속해서 유지됩니다.


            숙성 기간이 일정 기간을 넘어서면서부터는 시간에 따른 변화속도는 점점 느려지고, 대체로 보관환경이 주는 영향이 커집니다. 


            숙성기간이 20년 이상, 많게는 100년까지 이르는 보이차들을 업계에서는 노차(老茶)라고 따로 구분하는데, 

            노차의 경우 품질기준이 현재와는 다르고, 원료와 제다방식 뿐 아니라 보관 환경이 미치는 영향이 작지 않기 때문에 

            전문적으로 보관환경과 유통과정 및 진위여부를 감정하고 보증하는 업체들을 통해서 사고 팔 수 있습니다.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무심헌의 제품들은 숙성 기간이 10년 내의 제품들입니다. 노차는 취급하고 있지 않습니다.




            보이숙차의 경우 갓 출고된 신차일때는 미생물발효과정에서 발생된 특유의 발효향인 숙미가 있고,

            구수하고 달달한 맛 가운데 완전히 분해되지 않은 미세한 떫은 맛이 느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숙성기간이 5년 정도 지나면서부터는 신차일때의 숙미가 거의 사라지고, 떫은 맛이 줄어듭니다.

             

            보이생차와 다른 점은 현대적 개념의 쾌속발효를 통해 흑차 수준의 발효도에 도달했기 때문에 

            이후 몇 십년을 더 숙성시킨다고 해도 보이생차가 보여주는 것처럼 맛과 향의 변화폭이 크지는 않습니다.


            *최근에 유행하는 트렌드인 고급 보이숙차 중에는 발효도를 통제하여 후숙성의 여지를 남겨둔 제품도 출시되고 있습니다. 


          2 보이차(普洱茶) 보관 Tip   
          • 답변
          • 보이차는 장기보관이 비교적 쉬운 식품 중 하나입니다. 

            아래의 4가지 조건에 대해 유의한다면 일반적인 봉투나 종이 상자를 이용해도 충분히 좋은 보관환경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1. 지나친 습도

            -상대습도 70% 이상의 환경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유해 곰팡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2. 잡냄새

            -음식냄새 또는 잡냄새가 많은 공간에 보관할 경우 냄새가 밸 수 있습니다. 

            3. 직사광선

            -찻잎이 직사광선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자외선에 의한 갈변현상 및 성분의 변질이 일어납니다. 

            4. 지나친 온도 변화

            -급격한 온도변화는 공기중 수분의 응결 현상을 발생시킵니다. 

            -영하의 기온에서는 후숙성을 위한 미생물의 활동이 위축됩니다.

            -보관온도가 지나치게 높을 경우 유해균의 증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무심헌에서 제품을 구입할 경우 기본으로 보관용 패키지가 함께 제공됩니다. 

            *자사(紫砂) 항아리나 옹기 등을 이용한 보관 및 숙성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만능이 아니기 때문에 특별히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냄새가 나지 않는 골판지 상자는 통기성과 흡습/투습성이 좋은 편이라 차(茶)를 저장하기 위한 저렴하고 우수한 보관재입니다. 

          1 보이차에 생차/숙차가 있던데, 어떻게 다른가요?   
          • 답변

          • 보이생차(普洱生茶)


            운남성 소수민족들이 만들고 청나라 말까지 유지되어온 전통적 개념의 보이차를 말합니다. 

            제다방식은 채엽-위조-살청-유념-건조를 거칩니다.

            갓 만들어진 보이생차는 쌉쌀하고 풋풋한 느낌의 맛과 비교적 가벼운 꽃향기가 피어납니다.

            인위적인 가공기술보다는 원료의 등급이 품질을 가르는 중요한 기준이 됩니다. 

            숙성기간이 길어질수록 탕색이 녹황색-금황색-와인색에 가깝게 변하며 맛과 향기가 깊어집니다.


             


            보이숙차(普洱熟茶)


            1970년대부터 적용된 조수악퇴 기법을 사용하여 출시 시점부터 높은 발효도를 가지도록 제작된 보이차를 말합니다.

            출고시부터 갈홍색 또는 와인색에 가까운 탕색을 보이며, 구수한 단맛과 부드러운 목넘김이 특징입니다. 

            미생물 발효를 통해 제작되기 때문에 제조환경과 기술적 조건에 따라 품질의 격차가 발생합니다. 

            마시기 편하고 유제품과의 페어링이 좋은 편이라 대중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게시물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댓글/답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